공지사항

글 읽기
제목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징비록 (1218보물창고 21) 2019-05-15 17:26:30

눈물과 회한의 역사, 임진왜란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될 그날의 기록을 담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징비록』, 보물창고, 2019

알쓸신잡 시즌2 첫 방송의 주인공 『징비록』

묵은 먼지를 털어내고 다시 세상의 빛을 보다!

지난 2017년 유시민과 유희열이 출연해 뜨거운 이슈였던 인문학 예능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즌2 첫 방송의 주인공으로 서애 유성룡의 『징비록』이 등장했다. 징비록이라는 이름이 다소 낯설 수 있지만, 유시민 작가가 “임진왜란에 대해 『조선왕조실록』보다 더 사실적이고 구체적으로 다뤘다”고 평가한 것처럼 역사적 사료로서의 가치와 중요성이 실로 대단하다고 할 수 있다.

『징비록』은 조선시대의 문인이었던 유성룡이 임진왜란 당시 조선의 참혹했던 상황을 기록한 책이다. 전시 재상이자 군사 및 행정의 총책임자로서 중요한 직책을 맡고 있었던 유성룡은 전쟁의 폐해를 몸소 겪으며 가까이에서 지켜봤기 때문에 그 어떤 임진왜란 기록물보다 현실적이고도 총체적으로 저술할 수 있었다. 또한 유성룡은 임진왜란의 결과를 조선의 입장에서만 다룬 것이 아니라 전쟁의 아픔을 겪은 감정을 배제하며 최대한 객관적인 관점에서 저술했다. 당시 부패한 조정의 권력 다툼과 당쟁의 발생, 일본의 침략 가능성에 대한 안일한 태도 등을 날카롭게 지적하며 미리 전쟁을 대비하지 못했던 것에 대한 반성의 자세도 나타난다.

이렇게 우리 역사의 큰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는 『징비록』은 지금의 청소년들에게 과연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까? 누군가는 “임진왜란 같은 전쟁은 옛말이지. 지금은 정보화 시대야!”라며 다소 심드렁한 반응을 보일지 모른다. 물론 지금은 옛날처럼 정복 전쟁이 자주 일어나지 않지만, 여전히 모든 나라는 국가체계를 이루고 있으며 안보와 외교는 한 나라의 중요한 밑거름이다. 따라서 우리의 역사는 계속해서 반복될 수 있으며, 『징비록』이 가지는 가치는 여전히 유효한 것이다. 이에 보물창고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원본 『징비록』을 시간과 사건별로 재구성해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징비록』을 출간했다. 『징비록』이 전하는 깊은 반성과 가르침의 메시지는 우리나라를 이끄는 미래의 주역이 될 우리 청소년들에게 훌륭한 귀감이 될 것이다.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참혹했던 전쟁, 임진왜란의 총체적 기록문

유성룡이 남긴 교훈 “치욕의 역사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1592년 당시 조선은 100년이 넘도록 약탈이나 전쟁이 없는 태평성대를 누리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조선의 지배층은 율곡 이이의 십만양병설이나 통신사 황윤길의 경고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았다. 결코 일본이 조선을 침략할 리 없다고 단정한 것이다. 서애 유성룡은 전쟁을 미리 대비하지 못한 것을 뼈저리게 후회하며 통한의 눈물을 흘렸다. 그는 전쟁은 미리 대비하면 막을 수 있기 때문에 치욕의 역사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는 가르침을 후세에 전하고자 했다. 이를 통해 불행한 역사를 반복하지 않고자 했던 유성룡의 진심 어린 반성과 뉘우침이 그대로 녹아있는 임진왜란 기록물이 바로 『징비록』인 것이다. 이후 1969년에 『징비록』은 그 가치가 대단하며 후세에 널리 알려야 하는 사료로 판단되어 국보 제132호로 지정되었다.

『징비록』의 위대함은 우리나라 밖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실제로 『징비록』은 일본과 중국에서도 간행되어 널리 읽혔다. 이 사실은 『징비록』이 기록문학으로서 높은 완성도를 지니고 있으며 나아가 조선과 일본, 명이라는 세 나라의 입장을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종합적으로 담아내고 있음을 방증한다. 임진왜란 전란사를 구체적이면서도 객관적으로 기록한 거의 유일한 사료이기에 역사를 배우는 청소년들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징비록』을 통해 제대로 된 역사 지식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징비록』은 무려 400년 전에 저술되었지만 현재에도 여전히 유효한 교훈과 가치를 담고 있다. 바로 한 나라의 위기 상황에서 권력자는 어떻게 대비해야 하며, 어떻게 일반 시민의 안전을 지켜야 하는지에 대한 가르침 말이다. 지금도 자연재해나 화재, 다양한 사건 사고들이 예고 없이 일어났을 때 국가가 제대로 된 조취를 취하지 못해 국민들이 목숨을 잃는 경우가 존재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국가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예방과 대비책의 마련이 중요할 것이다. 유성룡이 전하는 교훈을 한 시대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넓게 바라본다면, 단순히 전쟁에 대한 참회나 회고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국가의 위기 상황에서 지배층이 취해야 할 올바른 태도에 대한 이야기로 이해할 수 있다. 이처럼 현재와 미래에서 모두 본받을 수 있는 가르침을 담고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징비록』은 훗날 우리 청소년들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 수 있는 성숙한 가치관의 토대를 마련해 줄 것이다.

facebook twitter

전체 0


글 읽기
이전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캡틴 언더팬츠>가 그래픽노블로 돌아온다! 2019-05-14 14:47:29
다음 써니 사이드 업 (Wow 그래픽노블) 2019-05-17 13:55:00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