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글 읽기
제목 명절이면 생각나는 詩 -설 연휴를 기다리며 2019-01-30 10:22:18

설 연휴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긴 연휴를 앞두고 저마다 다양한 계획을 세우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계실 것 같은데요,

요즘에는 명절을 맞아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분들도 참 많다고 하지만

그래도 고향집으로 향하는 발걸음이 가장 많은 시기이겠지요.

고향하면 생각나는 시인이 있습니다.

한국인들이 애송하는 그 유명한 ‘서시’의 작가 윤동주 시인 입니다.

사진 : 윤동주 시인

윤동주 시인은 지금은 흔히 연변이라 부르는 두만강 북쪽에 있는 옛 만주 땅 북간도에서 태어났습니다.

이 시절 대가족과 함께 복작거리며 살던 기억은

시인의 시세계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가족을 그리워하는 마음, 그 가족과의 추억이 가득한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

그 고향도 온전히 우리의 것이 아닌 일제에 빼앗겼다는 슬픔

이런 마음이 응축되어 수많은 시로 표현되었지요.

고향 집

만주에서 부른

헌 짚신짝 끄을고

나 여기 왜 왔노

두만강을 건너서

쓸쓸한 이 땅에

남쪽 하늘 저 밑엔

따뜻한 내 고향

내 어머니 계신 곳

그리운 고향 집.

“헌 짚신짝/끄을고//나 여기 왜 왔노” 하고 스스로 묻는 첫 시작에서

고향과 가족에 대한 시인의 그리움이 얼마나 깊었는지

느낄 수 있는데요, 고향집에 계시는 가족들에 대한 애틋함과 그리움은

여러 편의 작품에서 두드러집니다.

편지

누나!

이 겨울에도

눈이 가득히 왔습니다.

흰 봉투에

눈을 한 줌 넣고

글씨도 쓰지 말고

우표도 붙이지 말고

말쑥하게 그대로

편지를 부칠까요.

누나 가신 나라엔

눈이 아니 온다기에.

할아버지

왜 떡이 쓴데도

자꾸 달다고 해요.

사과

붉은 사과 한 개를

아버지 어머니

누나, 나, 넷이서

껍질째로 송치까지

다- 나눠 먹었어요.

그의 작품 곳곳에서 가족, 고향, 그리움, 애틋함, 추억

이 모든 단어가 연상되지 않나요?

그래서 왠지 명절을 앞두면 더 생각나고,

그의 시가 더 가슴으로 읽히게 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위의 작품들은 모두

윤동주 동시집 <별을 사랑하는 아이들아>(푸른 동시놀이터 001)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이 작품집의 수록작들은 수차례 초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실려

우리에게 더욱 익숙한 작품들이 많은데,

올해 개정된 초등학교 5학년 <국어> 교과서에 또다시 새로운 한 편이 수록되어

우리 아이들과 윤동주 시인이 소통할 수 있게 되었답니다.

고향집으로 향할 다가올 연휴를 기다리며,

혹은 고향집으로 향하는 길 위에서

윤동주 시인의 작품을 마음으로 감상하는 시간을 가져 보는 건 어떨까요?

facebook twitter hms

전체 0

자동생성방지
자동생성방지를 위해 왼쪽에 보이는 숫자를 입력하세요.

글 읽기
이전 아냐의 유령 2019-01-29 14:23:43
다음 동원육영재단 책꾸러기 2월 선정도서! - 『재미있는 내 얼굴』 2019-02-07 09:49:05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