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멋진 형아가 될 거야

  • SALE
저학년이 좋아하는 책 18
LOADING.....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 상품이미지 1
  • HMS
  • GOOGLE PLUS
상품 정보 표
저자 이미애 출간일 2012-03-05
ISBN 9788957983058 페이지 112
출판사 푸른책들 판형 165 X 225
정가 9,800 원 판매가 8,820
적립금 490원 (구매확정 시 지급)
  • - +
    8,820원 X
  • 책 소개
  • 저자 소개 및 목차
  • 리뷰
  • 배송/취소/교환 안내

책 소개

“난 동생이 싫어!” 하고 온몸으로 외치는 아이들의 마음에 주목하라!

부모의 사랑을 독차지하던 첫째 아이들은 동생의 등장에 위기감과 충격, 상실감을 느낀다. 그래서 “내가 좋아, 동생이 좋아?” 하는 질문을 입에 달고 부모를 쫓아다니며 자신을 향한 부모의 사랑을 가늠하고, 관심을 얻기 위해 갑자기 아기처럼 행동하는 퇴행 현상을 보이곤 한다. 부모는 아이가 동생을 잘 돌보고 사이좋게 지내며 자신들을 도와주기 바라지만 아이는 동생을 자신에게 집중되던 부모의 사랑과 관심을 앗아간 훼방꾼으로 여기며 서슴없이 반감을 드러내는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부모와 아이의 심리적 거리감과 이로 인한 미숙한 대처는 아이를 위축시키거나 형제자매 관계의 정립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부모가 큰 아이의 복잡한 감정에 관심을 기울이고 아이들 사이에서 균형을 잘 잡아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큰 아이가 ‘동생’이라는 존재를 명확하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도록 도와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에 푸른책들에서 출간되는 이미애 작가의 『난 멋진 형아가 될 거야』는 이렇게 동생을 맞이할 준비가 안 된 세상의 모든 아이들과 이들로 인해 골머리를 앓는 부모들에게 추천하고픈 책이다. “동생 따윈 필요 없어!”라고 외치는 아홉 살짜리 형동이가 동생이라는 존재를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동생과 함께하는 미래를 꿈꾸게 되는 사랑스럽고 대견한 이 이야기가, 마음속에 돋아난 질투와 불안이라는 생경한 감정에 힘겨워하는 우리 아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보듬어 줄 것이다.

동생과 함께하는 신 나는 내일을 기대하는 멋진 형아들에게

이제 막 2학년이 된 형동이는 곧 생기게 될 동생 때문에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엄마가 임신 중독증에 걸려 형동이를 돌봐 주지 못하고 아빠 역시 엄마와 동생에게 신경 쓰느라 형동이를 챙기지 못하기 때문이다. 형동이는 엄마의 손길이 닿지 않아 엉망이 된 집도, 혼자서 학교 갈 준비를 하느라 허둥대는 것도, 학교에서 선생님과 아이들에게 창피를 당하는 것도 싫고 억울하기만 하다. 그저 엄마 아빠와 단란하게 보냈던 행복한 시절이 그립고, 이 모든 불행의 원흉이 동생인 것 같아 원망스러운 마음뿐이다. 급기야는 ‘누가 동생 낳아 달랬나? 동생 같은 건 필요 없다고!’ 하며 버럭 짜증까지 낸다. 그러던 어느 날, 정체를 알 수 없는 묘한 느낌의 꼬마를 만나면서 형동이의 마음속에는 작은 회오리바람이 일기 시작한다. 자신을 쪼르르 쫓아다니며 행동 하나하나를 신기하게 보고 감탄하는 꼬마와 함께하는 동안 형동이는 일상 속의 소소한 재미를 발견하는 것은 물론, 그것을 누군가와 함께 나누는 것이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도 경험하며 조금씩 멋진 형아가 될 준비를 하게 된다.
『난 멋진 형아가 될 거야』는 이제 막 동생을 갖게 된 아이들의 심적 갈등과 현실적 고민들을 섬세하게 포착해 이를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경쾌하게 그려 내고 있다. 특히 동생에게 ‘부모를 빼앗긴다’는 부정적 관점을 탈피해 자신의 좋은 친구이자 조력자, 때론 경쟁자가 되어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동생을 얻는다’는 긍정적인 관점을 보여 줌으로써 독자들에게 생각의 전환점을 건네준다. 형제자매 관계는 아이들이 처음으로 맺는 사회적 관계이기 때문에 첫 단추를 잘 끼우는 것이 중요한데, 형동이와 꼬마를 통해 어린이 독자들은 자신에게 생길 동생과의 관계에서 보다 밝은 미래를 꿈꿀 수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큰 아이의 입장에서 동생을 일방적으로 보살피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두 아이가 상호작용을 통해 동시에 성장의 발판을 딛고 자라는 순간을 보여 주는 것이 이 작품의 미덕이라 할 수 있다. 동생이 밉고 엄마 아빠에게 서운해 하루하루가 고달픈 아이들에게 이 책이 ‘특별한 관계’가 주는 설렘과 기쁨을 알려 주는 작은 희망의 씨앗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자 소개 및 목차

저자소개

지은이 이미애

1964년 대구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공부했다. 1987년 조선일보와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작가로서 첫발을 내디뎠으며, 1994년에는 동시로 ‘눈높이아동문학상’과 ‘새벗문학상’을, 2000년에는 장편동화로 ‘삼성문학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그냥 갈까, 아니 아니 손잡고 가자』, 『행복한 강아지 뭉치』, 『가을을 만났어요』, 『꿈을 찾아 한걸음씩』, 『뚱보면 어때 난 나야』, 『달콤씁쓸한 열세 살』, 『할머니의 레시피』, 『마법의 옷장』, 『엄마 꼭 갖고 싶어요』, 『난 멋진 형아가 될 거야』 등이 있다.

목차

거대 달팽이 엄마
형님똥이 기가 막혀
용의 코끝에 돌을 얹으면
나랑 닮아서 착해
천사가 무슨 똥
괜찮니?
안녕, 반가워

지은이의 말

리뷰

0개가 있습니다.

등록 된 리뷰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배송/취소/교환 안내

  • 평일 오전 11시 30분 이전 주문건은 당일 발송됩니다
  • 푸른책들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3~7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 기본 2,500원

  •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02-581-0334) 이용 가능

  •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 기타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푸른책들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