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짝

  • SALE
시읽는가족 5
LOADING.....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 상품이미지 1
  • HMS
  • GOOGLE PLUS
상품 정보 표
저자 손동연 출간일 2004-12-30
ISBN 9788957980248 페이지 126
출판사 푸른책들 판형 152 X 195
정가 10,500 원 판매가 9,450
적립금 520원 (구매확정 시 지급)
  • - +
    9,450원 X
  • 책 소개
  • 저자 소개 및 목차
  • 리뷰
  • 배송/취소/교환 안내

책 소개

이 세상 어른들은 모두‘어린이’였다!

손동연 시인은 머리말에서‘어린이였을 때를 까맣게 잊고 사는 어른들에게 이 동시집이 <젊어지는 샘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또 ‘어른이 되어도 동심을 품고 살아가야 할 어린 벗들에게 이 동시집이 <마르지 않는 샘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도 말한다. 동심을 ‘모든 마음의 첫 자리요, 고향’이라고 정의하는 그의 이러한 마음은, 이 동시집을 읽는 내내 얼얼하게 와 닿는다. 그것은 그가 동심을 그대로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지천명의 아이’요, ‘다 자란 소년’이기 때문이다.

아이의 마음으로 들여다본 세상

연필은
산 그릴 때
쓱쓱 잘 그려요.

연필은
새 그릴 때
쓱쓱 신이 나요.
연필은
나무가 엄마거든요.
숲이 고향이거든요.
- 「연필이 신날 때」(본문 46쪽)

연필은 ‘산’과 ‘새’를 그릴 때 신이 난다. 어른들은 그걸 모른다. 하지만 아이들의 눈에는 신이 나서 ‘엄마’와 ‘고향’을 그리고 있는 연필이 보인다.

봄이
찍어 낸
우표랍니다

꽃에게만
붙이는
우표랍니다
- 「나비」(본문 45쪽)

어른들에게 ‘봄이 해마다 찍어 내는, 꽃에게만 붙이는 예쁜 우표’가 무엇이냐고 물으면 대답하지 못한다. ‘두 쌍의 날개와 나선 모양의 입을 가졌으며, 꽃의 꿀을 먹고 사는 배추애벌레의 성충’이라고 하면 그제야 ‘아! 나비!’라고 말한다. 이런 어른들에게 손동연 시인은 아이의 마음, 아이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 이야기를 들려 준다. 그리고 예전엔 틀림없이 볼 수 있었던 그 아름다운 세상을 다시 한 번 떠올려 보라고 권한다. 어른들에게 ‘어린 시절로 되돌아가는 타임머신’이 되는 이 동시들은 아이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신나고 유쾌한 공감’이기도 하다.

모든 걸 사랑하는 동심, 그 동심을 사랑하는 동시

동심은 사랑할 줄 안다. 담벼락에 혼자 그려져 있는 아이를 위해 낙서를 하고(「낙서해도 돼!」), 목발을 짚고 힘겹게 걸어가는 소아마비 아이를 앞지를 수 없어서 지각을 한다.(「칭찬 받은 지각)」) 낙서를 하고 지각을 하는 것은 혼나야 마땅한 일이지만, ‘할아버지’와 ‘호랑이 선생님’은 낙서를 한 아이를, 지각을 한 아이를 용서한다. 그들은 아이들의 마음을 이해한다. 그들도 ‘모든 것을 사랑할 줄 알던 때’가 있었기 때문이다. 『참 좋은 짝』에 등장하는 어른들은 이렇듯 동심을 자상하게 바라볼 줄 알거나, ‘빨랫줄에 줄줄이/ 아가 하얀 기저귀가/ 널렸어요.// (중략) // 엄만 그게/ 태극기 펄럭이는 것보다/ 더 가슴이 뛴대요.//(「태극기보다 더」일부)의 ‘엄마’처럼 여전히 동심을 지니고 있다. 이렇게 손동연 시인은 ‘세상 모든 것을 사랑할 줄 아는 동심’을 곱게 담아 내면서 또 넌지시 묻고 있다. ‘동심을 사랑할 줄 아느냐’고, ‘동심이 아직 남아 있느냐’고.

고 작고 여린 것들 다치면, 큰일일 테니 말이야.

실비 오고,
실바람 불고,
실햇살 내리고…….

봄에는
온통
가느다란 것뿐이야.

새싹,
제비꽃,
보드라운 나비 날개…….

고 작고 여린 것들
다치면
큰일일 테니 말이야.
- 「봄에는 온통」(본문 40쪽)

손동연 동시집 『참 좋은 짝』에는 작고 여린 것들이 다칠세라 비는 실비로, 바람은 실바람으로, 햇살은 실햇살로 조심스레 내려 주는 봄처럼, 동심을 보듬는 시인의 살가운 마음이 행간마다 듬뿍 쟁여 있다. 시인에게 동심은 새싹처럼, 제비꽃처럼, 나비의 날개처럼 ‘다치면 큰일’인 ‘고 작고 여린 것’들이다. 그래서 이 동시집 가득 담겨 있는 것은 어쩌면, 손동연 시인이 50년 동안 고이 간직해 온 ‘동심’일지 모른다. 그래서 더욱 정겨운 이 동시집은 아이에게도, 어른에게도 그야말로 ‘참 좋은 짝’일 수밖에 없다.

저자 소개 및 목차

저자소개

지은이 손동연

1955년 전남 해남에서 태어났으며, 조선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습니다. 1975년 전남일보 신춘문예와 1978년 ‘아동문예’에 동시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그 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시가, 동아일보와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조가 각각 당선되어 시와 시조도 함께 쓰고 있습니다. 대한민국문학상·계몽아동문학상·한국동시문학상·세종아동문학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초등 학교 <국어> 교과서에 동시 「맑은 날」, 「얼레빗 참빗」등이 실려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동시집『그림엽서』, 『뻐꾹리의 아이들』(1~5권), 시집 『진달래꽃 속에는 경의선이 놓여 있다』등이 있습니다. 현재 ‘연필시’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아동문학을 배우며 가르치고 있습니다.

목차

손동연 동시집 『참 좋은 짝』에는 다음과 같이, 총 62편의 동시가 5부로 나뉘어 수록되어 있다.

제1부 - 자꾸자꾸 불어나는 참 좋은 짝 (「태극기보다 더」외 12편)
제2부 - 별도 가끔 자리를 바꾸면 얼마나 신날까 (「봄에는 온통」외 13편)
제3부 - 교실보다 더 큰 교실 (「입학」외 11편)
제4부 - 까닭이 있지 (「한 해는 1월부터-까닭이 있지·1」외 8편)
제5부 - 동물들이 와글와글 (「돼지」외 13편)

리뷰

0개가 있습니다.

등록 된 리뷰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배송/취소/교환 안내

  • 평일 오전 11시 30분 이전 주문건은 당일 발송됩니다
  • 푸른책들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3~7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 기본 2,500원

  •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02-581-0334) 이용 가능

  •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 기타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푸른책들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최근 본 상품 (1)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