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특급 비밀 프로젝트

  • SALE
사회탐구 그림책 3
LOADING.....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 상품이미지 1
  • HMS
  • GOOGLE PLUS
상품 정보 표
저자 조나 윈터 출간일 2018-03-20
ISBN 9788961706445 페이지 48
출판사 보물창고 판형 210 X 285
정가 13,800 원 판매가 12,420
적립금 690원 (구매확정 시 지급)
배송비 무료배송
  • - +
    12,420원 X
  • 책 소개
  • 저자 소개 및 목차
  • 리뷰
  • 배송/취소/교환 안내

책 소개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 프로젝트명 ‘Gadget’
무엇을 위한, 누구를 위한 비밀 프로젝트가 시작되는가!

1943년 3월, 미국 정부는 물리학자·화학자·연구자들을 한데 불러 모은다. 그리고 그들을 뉴멕시코의 어느 사막에 있는 마을로 데리고 가 ‘장치(Gadget)’라 부르는 비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그 사막 마을은 본래 이름도 없는 아주 외딴곳이었다. 미국 정부는 그곳을 ‘Y 지역’이라 불렀는데, ‘Y 지역’에 가려면 산타페(Santa Fe)에서 차를 타고 45분이나 가야 했다.
그곳에서 일한 점원, 요리사 그리고 다른 사람들은 대부분 과학자들이 무엇을 만드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 과학자들은 뉴멕시코에 도착하기 전 개명을 할 정도로 이 프로젝트의 비밀을 지키겠다는 굳건한 맹세를 하고 왔다. 정부는 실험실에 오가는 편지들을 모두 검열하고, 스파이가 있는지 없는지 매우 철저하게 감시했다. 철저한 보안과 감시 속에서 진행된 이 비밀 프로젝트는 무엇을 위한, 누구를 위한 프로젝트였을까?
오늘날 ‘트리니티’라 불리는 이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는 세계 최초의 원자 폭탄을 만들기 위한 실험이었다. J. 로버트 오펜하이머의 지휘 아래, 전 세계에서 모인 과학자들이 전쟁에서 이기기 위한 무기를 개발하는 데 온 힘을 쏟았고, 마침내 1945년 7월 16일, 그들이 ‘트리니티’라 부르는 뉴멕시코 남쪽 사막에 위치한 미사일 성능 시험장에서 첫 번째 원자 폭탄 실험을 진행하기에 이른다.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는 그동안 그림책에서는 쉽게 다루지 않았던 주제인 ‘핵 실험’을, 그것도 최초의 핵 실험이 이루어졌던 트리니티에서의 이야기를 전면적으로 다루고 있다. 세대, 장르를 불문하고 기존에 ‘핵’을 소재로 다룬 기존의 도서들이 주로 핵폭발의 위험성이나 핵 실험의 부작용 등을 이야기했다면,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는 과학자들이 모여서 핵 실험을 진행하기까지의 과정을 담백하게 그린다. 제목에서도 드러나듯이 이 책의 첫 장을 펼친 아이들은 마지막 장을 넘기기 전까진 이들이 진행하는 ‘비밀 프로젝트’가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 그저 ‘십, 구, 팔, 칠, …… 삼, 이, 일’ 카운트다운을 세다 보면 이글거리는 화염을, 솟아오르는 불길을, 그 끝에 기다리는 암흑을 마주하게 된다.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 그 후……
모든 것을 삼켜 버린 비밀에서 시작되는 새로운 역사

그렇다면 우리는 왜 이 비밀 프로젝트의 과정을 알아야만 하는 걸까? 책, 뉴스, 다큐멘터리, 영화 등 수없이 많은 매체에서 핵폭발의 위험을 이야기하고, 하루가 멀다 하고 북한의 핵 실험 소식이 뉴스를 통해 들리지만, 핵은 우리가 사는 데 절실한 문제가 아니다. 수십 년 전 진행된 핵 실험의 부작용이 오늘날까지 이어져도, 그것이 내가 겪는 일이 아닌 이상 나에겐 당장의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핵은 분명히 우리 모두의 문제다. 전 세계가 평화를, 전쟁을, 미래 세대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핵이며, 그 핵은 언제 어디서 우리에게 영향을 끼칠지 모르는 매우 가까운 곳에 존재한다. 그리고 이 모든 이야기의 시작점이 바로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다.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의 마지막 장, 형체를 제대로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눈부시게 모든 것을 삼켜 버린 핵폭발에서 새로운 인류의 역사가 시작되는 것이다.
출판사 보물창고의 새로운 시리즈인 <사회탐구 그림책> 시리즈로 출간된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는 우리 아이들에게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 그 후’를 상상하게 한다. 그 어떤 프로젝트보다 비밀스럽게, 누구도 알지 못한 채 진행되었던 이 실험이 현재 우리의 삶을 어떻게 만들어 놓았는지 생각하게 한다. 단순히 핵은 위험하고 당장 없애야 한다고 이야기하는 방법이 아니라, 핵이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을 들려주며 이 세상에 핵이 왜 존재하고,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스스로 탐구하도록 돕는 것이다. 미래 세계 시민으로 살아가야 할 우리 아이들이 이 책을 통해 스스로 핵 문제, 세계 평화, 전쟁 등에 관해 폭넓게 탐구하고 고민하다 보면, 1945년 트리니티에서의 첫 핵 실험, 그리고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연이어 떨어진 핵폭탄 이후 부작용과 불행만 남은 채 아무것도 해결된 것이 없는 핵 문제에도 무언가 실마리가 생겨나지 않을까.
이 책의 지은이 조나 윈터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다.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이후, 그 어떤 핵폭탄도 사람을 죽이는 데 이용되지는 않았습니다. 핵폭탄이 사람과 환경에 미치는 대재앙과도 같은 악영향 때문에, 대부분 국가들은 핵실험을 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 무기들을 점점 줄여 나가려고 노력하고 있지요. 하지만 아직까지 이 세상에는 약 16,000개의 핵무기들이 존재합니다. 이 숫자가 ‘0’이 되는 그날을 희망하며.’
그 숫자가 ‘0’이 되는 그날을 함께 희망하며, 우리 아이들은 그 희망의 날들 속에서 살아나가길 기대해 본다.

저자 소개 및 목차

저자소개

지은이 조나 윈터

미국 텍사스에서 태어나고 자란 이 작가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그림책에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립니다. 각 분야의 유명 인물들과 역사적 사건을 주제로 한 책을 30권 넘게 펴냈는데, 그중 전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의 전기 『버락』은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가 되었습니다. 지은 책으로 『프리다』, 『디에고』, 『건국의 아버지』, 『초특급 비밀 프로젝트』 등이 있습니다.

목차


리뷰

0개가 있습니다.

등록 된 리뷰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배송/취소/교환 안내

  • 평일 오전 11시 30분 이전 주문건은 당일 발송됩니다
  • 푸른책들 도서 상품은 택배로 배송되며, 출고완료 3~7일내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군부대, 교도소 등 특정기관은 우체국 택배만 배송가능하여,  타업체 배송상품인 경우 발송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배송비 : 기본 2,500원

  • 교환/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 취소/반품/교환/환불’ 에서 신청함, 1:1 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02-581-0334) 이용 가능

  • 교환/환불 가능 기간
    고객변심은 출고완료 다음날부터 14일 까지만 교환/환불이 가능함

  • 교환/환불 비용
    고객변심 또는 구매착오의 경우에만 2,500원 택배비를 고객님이 부담함

  • 교환/환불 불가사유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음
    배송된 상품의 분실, 상품포장이 훼손된 경우, 비닐랩핑된 상품의 비닐 개봉시 교환/반품이 불가능함

  • 소비자 피해보상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음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음

  • 기타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음(이 경우 푸른책들에서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하여 고지함)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